화련 - 치싱탄해변

 

 

 

참, 맛이 없었던 원주민식당에서 대만 원주민이 만든 한식을 먹고, 전세버스를 타고 우리가 향한곳은

바로 치싱탄해변!

 

여행 인포에 적힌 설명을 그대로 적어보면,

치싱탄해변은 화리엔에 위치한 해변입니다. 반달모양의 해안선과 내륙 쪽에 있는 중앙산맥의 조화로 절경을 이루며 피서객들이 몰려드는 관광지입니다.

청나라 때부터 북두칠성이 보인다 하여 칠성담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전해입니다. 물살이 세고, 자갈이 많아서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은 별로 없습니다.

검은 모래에 대비되는 푸르른 태평양 바다가 인상적인 곳입니다.

라고 적혀있다.

 

 

 

 

 

 

 

 

 

 

 

 

 

 

 

 

 

화련여행때 가장 걱정했던 건, 비가오면 어떻게 하지? 라는 생각이였는데, 다행스럽게 화련여행을 마칠때까지 해는 쨍쨍 :)

자갈은 반짝!

 

가이드의 설명에 따르면, 이 치싱탄해변의 자갈들은 자갈이 아닌 옥이라고 하는데, 외부로 반출이 금지되기때문에 가지고 가면, 공항에서 쪽팔릴 수 있다고 한다. (물론 회수는 당연!)

 

 

 

 

 

 

 

 

 

 

 

 

 

 

 

 

 

 

 

 

 

은근히 자세히 살펴보면 반짝반짝 옥이 보임 :)

여긴 돌들도 다 보석이구나!

 

 

 

 

 

 

 

 

 

 

 

 

 

 

 

 

 

 

 

반달모양이라는 치싱탄 해변.

여기서 자갈을 모래로 바꾸면 해운대 느낌이 물씬 느껴지지만, 저 멀리 산맥은 여기가 대만임을 다시한번 자각시켜준다.

참고로 이번패키지에서 여행한 화련의 태로각협곡은 그 산맥이 너무너무 험준하여 협곡을 관통하는 도로를 뚫지 못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 유명해진 이유는 발 꽃보다 할배분들께서 다녀갔기때문.

(사실 별로 볼게 없었음. 자유여행간다면 구지 다녀올 필요가 없을듯.)

 

 

 

 

 

 

 

 

 

 

 

 

 

 

 

 

가기전에 구입했던 록시 조리와 함께 :)

 

 

 

 

 

 

 

 

 

 

 

 

 

 

 

 

 

누군가 모르겠지만, 둥글둥글 돌을 쌓아놨음.

 

 

 

 

 

 

 

 

 

 

 

 

 

 

 

 

 

 

설명에 씌여있듯이, 사람들은 있어도 물살이 쎄기때문에 해수욕은 즐기기 어려운지 사람들이 그저 감상만 할뿐 바다에 뛰어들지 않는다.

식탐이도 사진찍는다고 깝죽거리다, 성난 파도에 한방 먹었다는 사실 ㅜㅜ

(물론 옷이 젖어도 금방 마름)

 

 

 

 

 

 

 

 

 

 

 

 

 

 

 

 

 

 

뭐가 없음.

대만 100대 해변인가에 선정되었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것들은 하나도 볼 수 없음.

 

 

 

 

 

 

 

 

 

 

 

 

 

 

 

 

 

멀리서 바라봐도 별거 없음.

기념품 가판 몇개와 코코넛 판매 가판몇개가 전부.

 

 

 

 

 

 

 

 

 

 

 

 

 

 

 

 

 

 

옥이 유명하니까, 이런 기념품들이 가득!

 

 

 

 

 

 

 

 

 

 

 

 

 

 

 

 

 

 

 

감성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날씨가 너무 화창해서 이쁘지 않음.

 

 

 

 

 

 

 

 

 

 

 

 

 

 

 

 

 

 

코코넛 :)

괌에서 너무 맛있었던 코코넛 과육을 먹어봐서 그런지, 과감히 도전.

 

 

 

 

 

 

 

 

 

 

 

 

 

 

 

 

과즙은 그냥저냥 코코넛 물 (역시 이건 시원해야해 ㅜㅜ)

과육은..;; 왜 괌에서 그맛이 안나징?! ㅜ.ㅜ

 

 

 

 

 

 

 

 

 

 

 

 

 

 

 

 

 

 

혼자서 바다놀이 삼매경.

우리나라 동해바다처럼 급 쑥~꺼지는 땅!

덕분에 식탐이는 5등신 꼬꼬마로!

 

 

 

 

 

 

 

 

 

 

 

 

 

 

 

 

 

 

 

 

가끔씩 슈욱~ 지나가는 비행기로 좀 시끄럽긴 함.

바로 옆에 공군비행장이 있다고 하는데...;;;

 

 

 

 

 

 

 

 

 

 

 

 

 

 

 

 

 

 

흔히 굴러다니는 자갈이 돌이 아닌 옥이라도 가져가면 안됩니다.

가이드가 유명한 일화들을 소개해주며 매우 창피해했음 ㅜ.ㅜ

 

 

 

 

 

 

 

 

 

 

 

 

 

 

 

 

인증샷 한장!

 

 

 

 

 

 

 

 

 

 

 

 

 

 

 

 

 

 

 

나는 왜 볼것도 없는 이 해변을 이리도 많이 찍었을까?!

 

 

 

 

 

 

 

 

 

 

 

 

 

 

 

 

아무것도 볼게 없었던 치싱탄 해변.

좀 뭔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면, 사실 좀 실망할 수도...;;;

 

 

 

 

 

 

 

 

 

 

 

 

 

 

 


 

 

패키지여행이니가 어느정도는 감수하고 넘어갑시다.

자유여행 갈땐, 여기 가지마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