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이 얼마 남지 않았던 주말,

심란한 마음도 달랠겸, 부산-무주로 출사여행을 다녀왔다. 나 혼자여행이라고 부르고, 친구들과 함께한 여행.

부산에서 에어비앤비로 숙박을 해결하고, 두런두런 응팔을 보며 맥주한잔하고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다음날 아침 우리는 바닷가를 찾아 달렸다.

 

순전히 내 의지로 간 부산 출사지 오랑대.

 

용궁사보다는 조금 더 위에 위치하고 있다.

 

 

 

 

 

 

 

  

 

 

 

 

 

 

 

용궁사와 기장 사이에 위치한 이곳. 가다보니 용궁사 짜장면집이 보이네?

배고프다고 찡얼거리는 애들에게 핫바하나 물려준 뒤, 오랑대에 도착.

 

요즘 공사중인지 주차장이 엉망진창이지만, 조용한 바닷가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깍아지는듯한 암석위에 위치한 조그마한 암자.

푸른 동해바다와 너무 아름답게 어울린다.

 

 

 

 

 

 

 

 

 

 

 

 

 

 

 

 

 

차가운 바닷바람을 맞으며 낚시를 즐기는 낚시꾼들~

 

 

 

 

 

 

 

 

 

 

 

 

 

 

 

쪼~~기 멀리도 보인다.

 

 

 

 

 

 

 

 

 

 

 

 

 

 

 

 

 

이리저리 초점을 바꿔가면서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는 식탐.

남자사람셋은 지들끼리 수다삼매경.

 

 

 

 

 

 

 

 

 

 

 

 

 

 

 

 

2016년이 코앞에 있는 상황이라 그런지, 은근히 암자에 기도하러 오시는 분들도 많고, 관광객들도 많았다.

 

 

 

 

 

 

 

 

 

 

 

 

 

 

 

 

멀리 해수욕장과 등대도 보이고...

 

 

 

 

 

 

 

 

 

 

 

 

 

 

 

 

 

비둘기인지 갈매기인지 잘 모르겠는 새들도 잔뜩~

비둘기이겠지?!

 

 

 

 

 

 

 

 

  

 

 

 

 

 

 

 

 

암자로 건너갔더니, 요렇게 기와 옆에 자그마한 동자승이 우리를 맞아주었다.

 

 

 

 

 

 

 

 

 

 

 

 

 

 

 

 

 

 

 

바닷바람을 맞는 남자사람 셋.

 

 

 

 

 

 

 

 

 

 

 

 

 

 

 

 

 

그들의 대화주제는 "저 새가 비둘기일까? 기러기일까?"

 

 

 

 

 

 

 

 

 

 

 

 

 

 

 

 

 

 

사실 오랑대는 이것 외에는 따로 볼게 없지만,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일출을 보기에 좋은곳이라고 한다.

 

 

 

 

 

 

 

 

 

 

 

 

 

 

 

 

 

 

암자에서 기도드리는 사람들도 많으니, 일단 사람이 있으면 조용~히 할것!

 

 

 

 

 

 

 

 

 

 

 

 

 

 

 

 

 

조금 더 자라면 건강한 해송이 될것 같은 소나무

 

 

 

 

 

 

 

 

 

 

 

 

 

그렇게 아침 모닝 출사가 끝났다.

아침에 일찍 일어날 수 있다면 일출을 맞이하기에 좋을텐데.......

그건 난 무리!

 

그렇게 오랑대에서 잠깐 시간을 보낸뒤, 식탐이와 남자사람셋은 법기수목원으로 이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용작가 2016.01.08 16:17 신고

    조용하니 좋은 곳이죠. 가끔 굿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하고요.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