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남부 렌트카여행


두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섬 이름이 오지마 라니...ㅋㅋㅋㅋㅋㅋ

오지마섬이지만, 정작 이 섬에 매력에 빠지면 또 가고 싶은 오세요섬이라고나 할까?

일단, 오키나와 나하시내에서 약 40분정도로 하루반나절 다녀오기 좋고, 알고보니 덴뿌라(튀김)맛집들도 있으며,

스노쿨링, 스킨스쿠버 하기 좋은 곳이 바로 이 오지마섬이라고 한다.




















고픈배를 대성덴뿌라에서 채우고 나오니 어디선가 냥냥이들 등장.

으흠! 역시 고양이들은 똑똑한가... 튀김냄새를 기가막히게 맡고 등장.



















튀김을 먹고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 그렇게 기가막히게 알아채는지 부비부비와 장화신은고양이 눈망울을 시전하며

관광객들의 튀김을 삥뜯고 있었던 냥이들.





















미리 준비해갔던 사료를 꺼내주자 사교성이 강한 어이들은 냉큼 다가와 사료를 먹는다.









 










우걱우걱.

사실 후쿠오카의 고양이섬인 아이노시마보다 개채수는 적지만, 이 자그마한섬의 면적치고는 많은편이라고 할까?



















자그마한 새끼고양이부터 품종이 있는 성묘들까지~

구석구석 오지마섬이 왜 오키나의 고양이 섬인지 알 수 있었다.




















"나도 먹을것을 달라냥!"





















아무래도 우리나라와 다른 인심덕분인지, 대부분의 일본 고양이들은 사람을 피하기보다는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것 같다.




















냥냥~

이번엔 누구삥을 뜯어볼까?



















"으앙~ 귀찮다~ 한숨자고 삥뜯자!"




















구석구석 따가운 햇살을 피해서 차 아래 그늘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아이들.




















"두둥! 내가 이곳이 대장이다:"




















아무리 사료로 유혹을 해도 절때 나오지 않던 냥.





















"우왕~ 이건 뭐다냐~~"




















유혹 성공.






















멀찌감치 떨어져서 냥들을 찍고서 돌아서려는 찰나!






















사교성 강한 냥이 한마리가 사람들의 튀김을 삥뜯는 장면 목격.





















매우이쁜냥, 차 아래 그늘을 사랑하는 냥들을 뒤로하고 본격적으로 오지마섬 한바퀴 돌아보기!





















오키나와 어디에서든 '시사'죠!





















오키나와 오지마섬 맛집인 대성덴뿌라 앞 바다의 모습.



















멀리 바다앞에 차들이 가득한 이유는 바로 저곳이 스노쿨링과 스킨스쿠버 포인트이기때문.

우리나라 사람들은 바글바글한 푸른동굴로 스노쿨링과 스킨스쿠버를 하러 간다고 하지만, 정작 일본 사람들은

이곳으로 스킨스쿠버를 즐기러 온다고 한다.




















태풍 말라카스의 영향으로 먼 버다의 파도가 심상치 않다.





















괌의 이나라한 자연풀장처럼 자연적으로 형성된 이곳은 아무리 파도가 거세더라도 

스노쿨링과 스킨스쿠버를 즐기기 좋다고 한다.



















맑은 물속.

사실 이날 북부 비세자키해변에서 스노쿨링을 할까 했지만... 엄청난 바람과 파도로 인해 ㅜㅜ 

다음날 남부쪽의 오도에서 스노쿨링을 했는데... 오키나와는 파도만 거세지 않다면 어디에서나 스노쿨링이 가능하다고 한다.

다음에 오키나와에 간다면 대성덴뿌라 먹고 요기서 스노쿨링 해야지.



















괜히 비세자키해변까지 올라갔다 츄라우미수족관만 감상하고 왔던 1人




















내사랑 대성 덴뿌라 :) 오징어튀김먹으러 꼭 다시 갈테야! 

후기는 아래 링크 클릭!



▶ 오키나와맛집 대성덴뿌라 포스팅 보러가기 : http://sictam.com/476



















대성덴뿌라쪽을 벗어나 차를 타고 이번에는 나카모토센교텐쪽의 오지마섬 초입으로 갔다.

자세히보면 대교위에서 어린아이들이 물속으로 다이빙을 하고 있다.

자꾸만 오버랩되는 괌 이나라한의 풍경 


















한가로운 어촌마을의 풍경.




















여기도 있구만, 삥뜯는 냥!




















오지마섬의 나카모토 센교텐.

식탐이가 갔던 대성덴뿌라보다 기다리는 줄이 길다.

아마 맛은 비슷하겠지만, 오지마섬 입구초입이라 사람이 더 많은듯 :) 


여긴 아예 삥뜯는 냥이 아닌, 대왕냥이 영역차지.





















멀찌감치 아름다운 오지마섬이 전경.






















한가로운 어촌마을. 

사실 오키나와 북부보다 남부쪽이 훨씬 마음에 들었던 식탐.


















아쉽지만 이제는 렌트카를 돌려 북부로 올라가야 할 시간.



















새끼고양이한테 남은 사료 탈탈 털어주고~~ 오지마섬 안뇨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Alicelee 2016.11.29 17:03 신고

    일본사람들은 고양이를 사랑하고 아낌없는 사랑을 주는 것 같습니다. 오키나와는 제가 가보고 싶은 곳 중에서 한곳인데 아직까지 못가봤네요. ㅠㅠ 아쉽긴 하지만 언젠간 가볼 수 있겠죠.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