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혼자 오키나와

오키나와 1인호텔 오키나와 가리유시Lch.이즈미자키 켄초매호텔

 

 

슬슬 마무리가 되어가는듯한 오키나와여행기!

추운 겨울이 오니까 또 다뜻한 오키나와로 날아가고 싶구나!

여튼, 지난 오키나와에서의 이틀은 모두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냈다면, 오키나와에서의 마지막날은 그래도 호텔놀이를 하고싶었던 식탐이!

 

혼자떠난 여행이라 2인이 머무는 호텔은 아무래도 예산이 부담스러웠음으로, 1인이 머물 수 있는 오키나와에서 저렴한축에 속하는 호텔인

가라유시LCH. 이즈미자키 켄초매호텔로 예약!

 

마침 나하 시내까지 가까우니까 더 좋음!

 

 

 

 

 

 

 

 

 

 

 

 

 

 

가라유시 LCH 이즈미자키 켄초매호텔.

1층에 LAWSON(로손) 편의점도 있다! 올레!

 

주차장은 따로 없음으로, 렌트카는 반납하고 마지막날 나하시내 쇼핑을 즐길때 머무르면 좋을듯.

 

 

 

 

 

 

 

 

 

 

 

 

 

 

 

 

 

대문에는 오키나와의 상징 시샤가 똭!

 

 

 

 

 

 

 

 

 

 

 

 

 

 

 

 

 

로비는 작지만 있을게 다 있음.

다만, 이때 쇼핑하느라 거의 엔화가 없었는데, 보증금(디파짓)을 카드로 하려고 했더니 불가능 하다고 그래서..;;;;;;

결국 환전해서 현금으로.....;;

 

 

 

 

 

 

 

 

 

 

 

 

 

 

 

 

 

자판기의 나라답게, 각종 일회용품도 자판기 안에!

 

 

 

 

 

 

 

 

 

 

 

 

 

 

 

 

 

예약 확인과 디파짓 등도 모두 기계화 되어 있는데, 옆에 직원이 대기하고 있음으로 절차 자체가 어렵지는 않다.

다만 좀 오래걸릴뿐.

 

 

 

 

 

 

 

 

 

 

 

 

 

 

 

 

음료수는 로손 편의점으로 궈궈!

(자판기따위야 안녕!)

 

 

 

 

 

 

 

 

 

 

 

 

 

 

 

 

 

 

드디어 약간의 헤프닝을 거쳐 식탐이가 묵을 416호에 도착.

 

 

 

 

 

 

 

 

 

 

 

 

 

 

 

 

 

 

문을 열고 딱 들어가자마자, 왼쪽에 보이던 세면대.

읭? 이게 무슨 시츄에이션?!

 

 

 

 

 

 

 

 

 

 

 

 

 


 

 

 

작지만 그래도 있을건 다 있다.

 

 

 

 

 

 

 

 

 

 

 

 

 

 

 

 

놀라지마시라!

세면대 맞은편에는 화장실이다.

입식으로 샤워가 가능한 화장실. 구지 따진다면, 약 1평정도의 공간?!

(공간활용의 끝판왕!)

 

 

 


 

 

 

 

 

 

 

 

 

 

 

 

 

 

 

아직 끝난게 아님, 침실은 복층으로 된 다락(?)에 위치하고 있음 ㅋㅋㅋㅋ

아하하하! 화장실 위로 나선형으로 뻗은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침실이 있는...;;;

 

 

 

 

 

 

 

 

 

 

 

 

 

 

 

 

 

 

짐을 둘 공간조차 사실 마땅치 않음.

 

 

 

 

 

 

 

 

 

 

 

 

 

 

 

 


정말이지 공간활용의 끝판왕인듯 ㅋㅋㅋㅋ

 

 

 

 

 

 

 

 

 

 

 

 

 

 

 

 

 

그래도 저렴한 가격에 1박을 보내고 체크아웃 전 가라유시 LCH 이즈마자키 켄초메 호텔을 한번 찍어봄.

아하하하하.......

 

 

 

 

장점 

- 나 혼자 편하게 잘 수 있음. (혼자만의 공간)

- 저렴한 가격

- 나하 시내에서 가까움

 

단점

- 매우 협소한 공간 (좁아도 너무 좁다)

 

그래도 1인실이라는 점에 만족! 나하 시내에서 가깝다는 것에 한번 더 만족하고, 나하 시내의 마지막날을 즐기러 고고씽!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