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로각협곡의 끝, 원주민카페에서 애플망고주스 냠냠.

 

 

패키지여행의 묘미는 자유여행으로 잘 갈 수 없는곳에 갈 수 있다는점이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자유여행자들이 택시로 돌아본다는 화련을 편안하게 기차와 리무진으로 돌아보고나서, 마지막으로 향한곳은 대만 원주민이 운영한다는 원주민카페.

대만원주민은 사실 아직까지 식인을 한다고 해서, 특별히 가이드가 주의를 주었던게 생각난다.

(그렇다고, 원주민 카페사람들이 식인을 한다는 것은 아니다.)

 

 

 

 

 

 

 

 

 

 

 

 

 

 

 

 

 

 

 

험난한 태로각협곡의 끝.

이제 슬슬 석회가득한 물이 지겹고, 빛이 들어오지 않는 협곡이 지겨울때즘, 원주민카페가 나타난다.

 

 

 

 

 

 

 

 

 

 

 

 

 

 

 

 

 

 

워낙 깊어서 햇빛이 안들어옴.

그래도 셀카는 멈출 수 없다.

 

 

 

 

 

 

 

 

 

 

 

 

 

 

 

 

 

주문이 밀려 잠깐 가게내부의 기념품샵을 돌아보았다.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옥으로 만든 기념품들이 있는데, 그다지 구매욕은 생기지 않음.

 

 

 

 

 

 

 

 

 

 

 

 

 

 

 

 

 

메뉴는 친절하게 한국어로 있다.

가이드가 강조한데로  우리는 애플망고주스를 주문.

 

 

 

 

 

 

 

 

 

 

 

 

 

 

 

 

 

어느 패키지여행객들이 그렇듯, 한꺼번에 왔다가 한꺼번에 빠지기때문에 주문을 하면 메뉴가 나오기까지 조금 오랜시간이 걸리는편.

그래도 직원들이 많아서 빨리 나오는 편이였다.

 

 

 

 

 

 

 

 

 

 

 

 

 

 

 

 

 

 

애플 망고주스가 나오기를 기다리며, 원주민카페 한바퀴.

여느 카페 못지 않게 좌석들이 잘 갖추어져있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협곡, 그리고 원주민이 운영하는 카페.

언제 또 이런데 와 보겠는가...

 

 

 

 

 

 

 

 

 

 

 

 

 

 

 

 

 

카페 2층에는 태로각협곡에 대한 조그마한 역사관이 있는데, 가이드가 설명한데로 태로각협곡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왜 아직도 공사중인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태로각협곡에 길을 내다가 죽었는지에 대한 설명들이 나와있다.

 

 

 

 

 

 

 

 

 

 

 

 

 

 

 

 

 

 

 

 

이곳저곳 돌아보다보니, 애플망고주스가 나옴.

(뒤에 차는 다른테이블것)

 

 

 

 

 

 

 

 

 

 

 

 

 

 

 

 

 

달다구리한 애플망고주스.

그냥 망고주스에 비하면 좀 더 달콤하다고 할까?!

망고주스보다 훨씬 맛있는건 인정!

 

 

 

 

 

 

 

 

 

 

 

 

 

 

그렇게, 태로각협곡 원주민카페에서 태로각협곡 일정을 마무리!

마지막으로 다시 화련역 앞에서 저녁을 먹고 타이중으로 돌아가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