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자유여행♬ 템플스트리트 따라걷기.

 

 

이번 홍콩여행에서 정말 많은 고심을 했던 숙소.

담배냄새나고, 최악이였지만 유일하게 마음에 들었던건 바로 옆에 탬플스트리트가 위치하고 있다는점!

길을 따라 걷다보면, 홍콩 최대의 야시장이라는 몽콕야시장과 템플스트리트를 모두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몽콕은 이미 여러번 다녀왔기때문에 이번에는 가보지 않았던 템플스트리트를 따라 걷기로 했다.

 

호텔 : 실카시뷰호텔

2018/04/02 - [세계여행/18중국_홍콩] - 홍콩호텔추천│가성비 좋은 실카시뷰 호텔 (SLIKA SEEVIEW HOTEL)

 

 

 

 

 

 

 

 

 

 

 

 

 

 

 

 

 

조용한 상가의 맞으편. 즉 우리 호텔 맞은편엔 이렇게 아침 일찍부터 노점이 들어선다.

저 사거리에서 쭈욱 노점을 따라 걷다보면 바로 템플스트리트 야시장.

 

 

 

 

 

 

 

 

 

 

 

 

 

 

 

 

 

밤이되면 다양한 노점들이 들어서는데, 각종 캐릭터 용품과 다양한 야시장용 아이템을 찾아볼 수 있다.

 

 

 

 

 

 

 

 

 

 

 

 

 

 

 

 

다양한 상품들이 가득하지만, 가장 눈에 확 들어오던건 19금 용품이였더난 것!

물론 엄마랑 함께한 여행이라 사진에 담아오지 않았지만, 굉장히 민망민망 ㅡㅡ^

 

 

 

 

 

 

 

 

 

 

 

 

 

 

 

 

 

굉장히 큰 규모라 골목골목 돌아보면 3~4시간도 거뜬히 보낼 수 있을것 같다.

 

 

 

 

 

 

 

 

 

 

 

 

 

 

 

 

 

본격적으로 노점들을 둘러보기 시작!

 

 

 

 

 

 

 

 

 

 

 

 

 

 

 

 

 

기본 아이템들은 거의 몽콕 야시장과 비슷하다.

몽콕 야시장 추천 아이템은 탐스슈즈, 캐릭터 USB, 각종 짝퉁 파우치 등인데...

여러번 여행해본 여행자라면 이젠 이곳에서는 뭔가를 사지 않는다.

 

 

 

 

 

 

 

 

 

 

 

 

 

 

 

특히 홍콩 짝퉁 탐스슈즈는 지우개깔창이라는 악평이 있고, USB는 언제 고장날지 모르는 예쁜 쓰레기는 무수한 후기를 봐왔기때문에....

(물론 엄마가 쓸데없는거 산다고 홍딸을 안줌 ㅡㅡ^)

 

 

 

 

 

 

 

 

 

 

 

 

 

 

 

 

 

 

중간중간 이렇게 스파이시크랩을 먹을 수 있는 곳도 있는데....

짠내투어에도 나왔지만, 그닥 블로그내에서는 평이 좋지 않아 쿨하게 패스!

(생각보다 짜고 비싸다는 평이 많다)

 

 

 

 

 

 

 

 

 

 

 

 

 

 

 

 

저 핸드북은 핸드메이드 상품이라 선물하기에 나쁘지 않은듯.

가방은 조잡한 짝퉁급이라 구매하지 마시길!

 

 

 

 

 

 

 

 

 

 

 

 

 

 

 

 

 

요런 귀여운 장식품들은 선물하기에 좋으나, 흥정이 좀 필요할듯!

 

 

 

 

 

 

 

 

 

 

 

 

 

 

 

 

야시장 투어는 사실, 할만큼 해봤기때문에.....

템플스트리트에서 확 눈에 들어오는게 없어 홍콩의 드럭스토어인 SaSa에 입장!

으아 시원하다~~~~!

바닐라코 모델인 태연도 보이고...

 

 

 

 

 

 

 

 

 

 

 

 

 

 

 

 

홍콩의 잇템! 흑진주 팩도 보인다.

개인적으로 침사추이 sasa에서 찾기 어려워서 보이면 너나나나 사지만 비추천한다.

그닥 좋은지 모르겠음.

 

요즘에는 우리나라도 워낙 팩이 잘 나와서!

차라리 1일 1팩이 더 좋을듯!

 

 

 

 

 

 

 

 

 

 

 

 

 

 

 

 

 

 

sasa에서 그닥 쇼핑을 많이 즐기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대부분의 상품이 일본브랜드, 한국브랜드이기때문에

식탐이처럼 일본을 자주가는 여행자는 차라리 일본에서 구입하는게 더 이득이기때문!

그리고 생각보다 화장품 판매가 많지 않은듯, 은근히 오래 되보이는 상품들이 많아서 유통기한도 좀 의심스러워 sasa에서는 뭔가를 잘 사지 않게 된다.

 

 

 

 

 

 

 

 

 

 

 

 

 

 

 

 

개인적으로 그래도 Sasa에서 한가지를 추천한다면 레브론 제품들!

일본이나 한국보다 저렴하다. 립스틱 한개에 5,000원도 안한다는 사실!

 

 

 

 

 

 

 

 

 

 

 

 

 

 

 

 

 

 

 

 

잠깐이나마 수족관안에 크랩을 보면서.... 스파이시크랩을 먹어볼까 하다가, 결국 구경만 하다가 다시 호텔로 들어간 식탐이!

다음날 마카오로 향하기 위하여 꿀잠을 잡니닷!

굿나잇!

 

  1. Jm 2018.07.27 00:00 신고

    사진이 넘 얘쁘네요. 도저히 그냥 지나칠수 없어서 댓글 남겨요~ ㅎㅎ 혹 카메라 뭐쓰시는지 알 수 있을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