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페이, 타이중 패키지여행 첫날.

 

 

 

오전11시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대만의 타이중공항으로 떠났던 우리는 타이중공항에 도착한 뒤 2시간여를 달려 타이페이로 돌아와

국립중앙박물관을 돌아보았으며, 마라훠궈를 먹었다.

헉헉.....;;;; 하루안에 빡신 일정이야.

 

하지만, 우리에겐 2개의 일정이 더 남아있다.

 

바로 밤에가면 더 아름다운 용산사와 대만시장투의 꽃이라는 스린야시장.

먼저 대만의 아름다운 밤을 즐길 수 있는 용산사를 소개한다.

 

 

 

 

 

 

 

 

 

 

 

 

 

 

 

밤에 가야 더 아름답다는 용산사.

전세버스에 내리자 습한 기운이 확~ 느껴진다.

여행일정표에는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타이완의 사원이라는데, 가이드의 말로는 가장오래된 사원은 아니라고 한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용산사의 아름다움에 그저 "아름답다"라는 말만 반복.

조명과 사원의 조각상 문양, 그리고 다양한 건축물들이 그저 아름답다라고 표현할 수 밖에 없는 풍경이였다.

 

 

 

 

 

 

 

 

 

 

 

 

 

 

 

커다란 메인광장에는 양쪽에 폭포가 떨어지는데, 조명과 잘 어우러져 이질감이 없었다.

 

 

 

 

 

 

 

 

 

 

 

 

 

 

 

 

가이드의 약간의 설명을 듣고, 본격적으로 용산사에 입장.

 

 

 

 

 

 

 

 

 

 

 

 

 

 

 

 

 

밤 8시가 넘은 시간이지만, 수많은 사람들이 신에게 자신의 소원을 빌고 있었다.

 

 

 

 

 

 

 

 

 

 

 

 

 

 

 

자유여행이면 절때 모를, 각 신의 이름과 각 신에게 무엇을 빌어야 하는지까지 가이드가 하나하나 설명해주었다.

우리나라사람들은 전부다 돈을 많이 벌게해주는 관우신에게 간다며..ㅋㅋ

 

 

 

 

 

 

 

 

 

 

 

 

 

 

설명 듣다가 잠깐 딴짓거리 ㅋㅋㅋ

 

 

 

 

 

 

 

 

 

 

 

 

 

 

 

 

정말 소원이 이루어질까?!

 

 

 

 

 

 

 

 

 

 

 

 

 

 

 

 

대만은 부처님만 딱 믿는 문화가 아닌 도교문화라 신이 엄청 많은데, 각 사원마다 다른의미를 가진 신들이 모셔져있다.

식탐이도 얼른가서 관우신한테 돈 많이 벌게해달라고 ㅋㅋㅋㅋ 소원을..ㅋㅋ

 

 

 

 

 

 

 

 

 

 

 

 

 

 

 

 

어김없이 돌아온 자유시간.

그러나 너무 짧다.

15분정도였나? ㅜ.ㅜ

 

 

 

 

 

 

 

 

 

 

 

 

 

 

 

다시 정문으로 가서 사진한장 찍으니, 이미 자유시간은 끝.

 

 

 

 

 

 

 

 

 

 

 

 

 

 

 

아쉽단 말이다~~♪

 

 

 

 

 

 

 

 

 

 

 

 

 

 

 

생각보다 비싸지 않았던 기념품을 뒤로하고...

 

 

 

 

 

 

 

 

 

 

 

 

 

 

 

 

 

너무나 짧았던 용산사 방문을 마치고,

우리 대만패키지팀은 스린야시장으로 이동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