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펀 낮에가는건?! 돈을 버리는 지름길!

 

 

 

제목에 식탐이의 마음을 모두 담았다.

일단 미리 말하고 시작한다! 대만 패키지여행시, 지우펀을 낮에 간다면, 가이드에게 화를 내라!

망고젤리 사러 지우펀가는거 아니냐고!

 

 

 

 

 

 

 

 

 

 

 

 

 

 

어느 패키지나 빡시다.

왜냐! 대부분 이런 도시여행 패키지를 떠난다는건 휴양이 아닌, 관광을 위해 떠나는것이기때문에

무척이나 빡신 일정이다.

 

아마 이날도 새벽 6시경부터 빡시게 일어나서 타이페이와 타이중 사이에 위치한 호텔을 벗어나 지우펀으로 향했던것 같다.

물론, 익히 알고 있었지만... 대만여행 처음인 내가 뭘 알았겠냐!

지우펀을 낮에 간다길래... 거긴 낮에 가는데가 아닌데 싶었지만....

여러가지 사항이 겹처 저녁때는 아마 지우펀에 가기 힘들꺼란 말에, 울며 겨자먹기라는 생각으로 지우펀에 갔지만, 진심... 빡침...

이유는 아래를 보면 알 수 있다.

 

 

 

 

 

 

 

 

 

 

 

 

 

 

 

 

차에서 내려서 골목길을 따라 자유롭게 놀다오라는 가이드말이 불길하다.

역시나... 아니나다를까 오전 10시경에 지우펀에 도착한 일행.

볼게 없다.

 

지우펀은 저녁때 홍등이 메인 포인트인데...

문 연 가게가 하나도 없다 ㅡㅡ^

 

 

 

 

 

 

 

 

 

 

 

 

 

 

 

궁시렁 궁시렁하며.... 어디 문연 가게 없는지 두리번 두리번 거리며 길을 걷는 중

 

 

 

 

 

 

 

 

 

 

 

 

 

 

그나마 현지인들이 아침을 먹는 식당정도는 문을 열었으나, 보시다 싶이....

문연 곳이 없음.

 

 

 

 

 

 

 

 

 

 

 

 

 

지금 다시 사진을 봐도 빡침이 올라온다.

결국 길 끝까지 가보고 돌아오는길에는 반드시 가게 문들이 열려있기를 바라며

총총 발걸음을 옮긴다.

 

 

 

 

 

 

 

 

 

 

 

 

 

 

홍등이 하나도 들어오지 않은 지우펀 골목을 지나면

이렇게 탁 트인 전망대가 나오는데... 왜 감천마을 느낌이 물씬 느껴지징?!

 

 

 

 

 

 

 

 

 

 

 

 

 

탁 트인 전망대가 부산 감천마을 느낌이 물씬 느껴지지만, 예쁘네!

아래에는 끊임없이 관광버스들이 올라온다.

 

 

 

 

 

 

 

 

 

 

 

 

 

 

 

 

탁 트인 풍경을 보면서 셀카를 찍다가 발견한 저 지붕위의 고양이!

"너 어떻게 거기 올라갔니?" 팔자 좋구먼!

 

 

 

 

 

 

 

 

 

 

 

 

 

 

 

 

 

더더욱 감천마을 스멜 느껴지는 지우펀의 풍경!

 

 

 

 

 

 

 

 

 

 

 

 

 

 

 

 

이정표를 뒤로 한 채 멋드러지게 한컷 담아본다.

 

 

 

 

 

 

 

 

 

 

 

 

 

 

 

셀카도 한장!

 

 

 

 

 

 

 

 

 

 

 

 

 

 

 

시간이 많았다면 저 마을 구석구석 둘러보면 좋았을텐데....

패키지여행 특성상 여기서 머무를 수 있는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ㅜ.ㅜ

 

 

 

 

 

 

 

 

 

 

 

 

 

 

 

 

귀여운 고등어태비 한마리가 와서 카메라앞에서 깔짝깔짝거리길래

너도 한장 사진으로 담아주고, 이제는 돌아가야 할 시간.

제발 상점들이 문을 열고 있기를!

 

 

 

 

 

 

 

 

 

 

 

 

 

 

 

아직은 많이 문을 열지 않은 상점들.

 

 

 

 

 

 

 

 

 

 

 

 

 

 

 

 

그나마 다행인건 조금씩 상점들이 문을 열고 있다는것!

 

 

 

 

 

 

 

 

 

 

 

 

 

 

 

 

 

여기도 고양이가 유명한지, 여기저기 잡화점에는 고양이 모양의 기념품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대만 허우통에 한번 떠나보고 싶은데.....

아직까지 기회가 되지 않는 ㅜ.ㅜ

 

 

 

 

 

 

 

 

 

 

 

 

 

 

여기도 관광지이다보니, 기념품상점이나 특산품 상점이 대부분이다.

 

 

 

 

 

 

 

 

 

 

 

 

 

 

 

 

여기서는 망고젤리를 은근히 많이 구입한다고 하는데, 가이드가 여기서 유명한곳은 따로 있으니, 엄한곳에서 돈쓰지 말라고 했는데...

그냥 여기서 사나, 저기서 사나 비슷비슷한것 같다.

 

 

 

 

 

 

 

 

 

 

 

 

 

 

 

 

대만식 카페

 

 

 

 

 

 

 

 

 

 

 

 

 

 

 

 

여기서 우리는 가이드님의 말씀에 따라 망고젤리를 대량구입했죠!

얼려먹으면 맛있긴 맛있음!

 

 

 

 

 

 

 

 

 

 

 

 

 

 

 

다양한 먹거리도 많음.

 

 

 

 

 

 

 

 

 

 

 

 

 

 

 

 

여기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모티브가 되었던 곳이라 은근히 캐릭터 상품들과 가오나시 인형도 많이 보였다는

 

 

 

 

 

 

 

 

 

 

 

 

 

 

 

 

 

패키지에서는 시간엄수가 생명이라, 절때 늦으면 안된다는 마마의 채근에 따라 아쉽지만, 발걸음을 빨리 돌려, 약속시간에 집행장소에 모였다.

 

 

 

 

 

 

 

 

 

 

 

 

 

 

 

 

 

그러나, 어딜가나 약속시간을 안지시키시는 분들이 꼭 있지 ㅜ.ㅜ

 

 

 

 

 

 

 

 

 

 

 

 

 

 

 

 

 

지우펀 초입에서 들어가지도 못하면서 아쉬운 마음에 셀카나 찍고 놀고 있는 중!

 

 

 

 

 

 

 

 

 

 

 

 

 

 

 

여기가 모임의 장소!

 

 

 

 

 

 

 

 

 

 

 

 

 

 

 

 

물론 지우펀 초입이기도 하다.

 

 

 

 

 

 

 

 

 

 

 

 

 

 

 

사람들은 안오고, 졸리니까 세븐일레븐 가서 커피나 한캔 호로록.

저 미스터 브라운 커피 은근 맛있음!

 

 

 

 

 

 

 

 

 

 

 

 

 

 

 

 

집합 후, 드디어 이동!

망고젤리 셔틀하는 동생님!

(마마님 안산다더니, 저렇게 많이 사버림)

 

 

 

 

 

 

 

 

 

 

 

 

 

 

 

버스를 타기위해 버스가 정차해있는곳까지 약 10분정도를 걸었더니, 주차장 바로 앞에 공동묘지가 딱!

그들만의 문화라 독특해서 마지막으로 사진으로 담아보고, 우리는 다음 행선지인 예류로 향했다.

 

 

누군가가 대낮에 지우펀에 가자면 미쳤냐고 그래라.

돈버리는짓이다.

 

 

 

 

 

 

  1. 2018.10.03 12:14

    비밀댓글입니다

  2. 2018.10.14 19:24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소액결제 2018.10.16 11:34 신고

    잘보고 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